세계 최초 4K/60p 지원 APS-C 미러리스 카메라 후지 X-T3 출시

    입력 : 2018.09.14 14:02

    후지필름이 X-T2의 후속 플래그십 미러리스 카메라 X-T3를 출시한다. 새로운 차세대 이미지센서를 탑재했고 이미지 프로세싱 성능을 업그레이드했으며 동영상 성능은 그간 출시된 APS-C 센서 카메라 중 가장 뛰어나다.

    X-T3에는 후지필름 X 시리즈에 탑재된 X-Trans CMOS 이미지 센서의 4세대 격인 X-Trans CMOS 4와 고속 이미지 처리 엔진 X-Processor 4를 처음 탑재했다. 2610만 화소 이면조사형 X-Trans CMOS 4 센서는 전체 영역에 위상차 화소를 배치해 빠른 AF로 동체 추적 성능이 대폭 향상됐으며 양초 불빛과 같이 어두운 -3EV 값의 환경에서도 자동 초점이 가능하다.


    독자적인 컬러 필터 배열의 센서와 로우 패스 필터 없이도 모아레와 가색을 효과적으로 제어하며 이면조사형 구조의 센서 등 새로운 디바이스와 향상된 신호처리 기술로 최저감도 ISO 160을 실현해 사진과 동영상 모두에서 노이즈를 크게 감소시켰다. X-processor 4 프로세서는 이전보다 3배 처리 성능이 빨라졌다.

    X-T3는 APS-C 사이즈 이상의 센서를 탑재한 미러리스 카메라 중 세계 최초로 4K/60p 10bit 출력을 지원한다.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인 소니 7 III를 비롯해 최근 출시된 니콘 Z7, Z6와 캐논 EOS R도 지원하지 않는 기능이다. 4K/60p 4:2:0 10bit의 카메라 내 SD카드 기록과 4K/60p 4:2:2 10bit HDMI 출력을 지원하며 두 가지를 동시에 사용할 수도 있다. 영상 전용 필름 시뮬레이션 '이터나'도 탑재했다. 센서의 읽기 속도는 이전보다 약 1.5배 빨라져 4K/60p에서도 약 17m/s의 고속을 유지하며 롤링 셔터 왜곡 현상을 감소시켜 움직이는 피사체도 자연스럽게 묘사한다.

    후지필름 X 시리즈는 독자적인 필름시뮬레이션 기능으로 유명하다. X-T3는 새로운 모노크롬 조정 기능을 탑재하여 모노크롬 및 아크로스 등 흑백 촬영에서 웜톤과 쿨톤을 표현해 더 부드럽고 깊은 계조와 색감을 구현한다. 후지 중형 미러리스 카메라 GFX 50S에 탑재된 컬러크롬 이펙트도 X 시리즈 최초로 적용해 채도가 높고 계조 표현이 어려운 피사체를 촬영할 때도 깊은 색과 넓은 계조 표현이 가능하다.


    초당 약 11 프레임의 기계식 셔터 연사를 지원한다. 초당 약 60프레임의 라이브 뷰 영상과 초당 최고 30프레임의 고속 연사를 블랙아웃 없이 촬영할 수 있다. AF/AE 검출 횟수가 약 1.5배 증가하여 화면 전체에서 움직이는 역동적인 스포츠 장면에서도 AF가 정확하다. 얼굴 AF 성능은 전작 대비 2배 가까이 향상됐다. AF-C 커스텀 설정에서도 눈 인식 AF가 작동하여 사진과 동영상 모두에서 인물의 정면과 측면을 파악해 움직임을 추적한다.

    초당 최대 100프레임을 표시하는 전자식 뷰파인더는 배율 0.75배, 369만 화소이며 디스플레이 타임렉은 0.005초로 눈으로 볼 때 매우 자연스러운 화면을 구사한다. 후면에는 3인치 104만 화소 3방향 틸트식 LCD를 채용했다.

    X 시리즈 특유의 레트로하고 우아한 디자인은 그대로 계승했으며 버튼 크기나 다이얼의 조작감, 잠금 기능 등 디테일한 부분을 섬세하게 변경했다. 터치 패널은 콘트라스트와 시야각 등을 개선했다. 마그네슘 합금 바디에 방습, 방진, 방한 성능을 지원한다.

    전용 세로 배터리 그립 VG-XT3를 장착하면 부스트 모드를 통해 표준 모드에서 최대 약 1100매의 사진 촬영, 고속 연사 성능 강화 및 동영상 촬영 중 배터리 교환에도 동작이 지속된다.

    블랙과 실버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가격은 본체만 1,899,000원이며 18-55mm 렌즈 키트는 2,299,000원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