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먀하, 블루투스 이어폰 및 헤드폰 신제품 공개

  • 리뷰조선

    입력 : 2018.04.20 09:40

    야마하가 23일 고성능 이어폰 EPH-200, EPH-W53 2종과 헤드폰 HPH-W300을 공개한다.

    야마하 EPH-200
    이어폰 EPH-200은 고해상도 오디오 소스용으로 설계한 초소형 6mm 커스텀 드라이버를 탑재해 아주 미묘한 소리까지 사실적으로 구현해내는 것이 특징이다. MMCX 커넥터 방식의 분리형 케이블을 사용하여 내구성을 향상시켰으며, 유연한 PVC 소재를 케이블에 사용하여 의류 등과 물리적인 마찰로 인한 소음을 줄여준다. 착용 방법에 따라 4가지 각도로 케이블 방향을 연결할 수 있어 자연스러우면서도 세련된 착용감을 제공한다.

    블루투스 이어폰 EPH-W53은 오목한 형태의 하우징과 새롭게 개발한 스테빌라이저 장치로 간편하게 휴대가 가능하고 자연스럽고 안정적으로 착용할 수 있다. 초정밀, 초소형 6.4mm 드라이버를 사용했으며 야마하 고유의 악기 음향 튜닝 기술을 적용, 좌우 하우징에 각각 배터리를 장착한 대칭구조를 사용해 최적의 사운드를 제공한다. 블루투스 오디오 코덱은 고음질 aptX 기술을 지원하며 배터리는 약 2시간 충전으로 최대 7시간의 연속 음악재생이 가능하다.

    야마하 HPH-=W300
    블루투스 헤드폰 HPH-W300은 차음성이 높고 소음이 적은 밀폐형 오버이어 타입 헤드폰이다. 저 반발 쿠션의 둥근 사각형 패드와 통기성이 뛰어난 패브릭 재질을 사용한 헤드밴드는 착용감이 뛰어나다. 듀얼 챔버 하우징 구조를 통해 좌우 세트는 동일한 음질을 제공하며 인위적인 이퀄라이저 대신 이어패드를 포함해 미세하게 음질을 튜닝했다. 터치센서를 지원해 스와이프 및 탭 하여 재생, 일시중지, 건너뛰기, 볼륨 조작 및 스마트폰 통화연결 같은 기본조작을 할 수 있다. 함께 제공되는 케이블을 활용하여 유선으로도 사용 가능하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