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지필름, GFX 50S 및 X 시리즈 펌웨어 업데이트 공개

  • 리뷰조선

    입력 : 2018.04.18 10:51

    후지필름 일렉트로닉 이미징 코리아㈜는 자사 중형 미러리스 카메라 GFX 50S와 X 시리즈 플래그십 미러리스 카메라 X-H1, X-Pro2, X-T2, 하이엔드 미러리스 카메라 X-E3, 프리미엄 콤팩트 카메라 X100F의 새로운 펌웨어 업데이트를 공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공개된 펌웨어 업데이트 대상에는 출시된 지 2년이 넘은 기종부터 지난 달 출시된 신제품까지 포함됐으며, 카메라 최신 성능 지원과 조작 편의성 증대를 위한 기능이 다수 추가됐다. 무엇보다 꾸준한 고객 커뮤니케이션 유지를 통해 신속하게 사용자 의견을 반영한 서비스라는 점이 눈길을 끄는 가운데, 좋은 제품을 오래 사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개선’을 실천하는 후지필름의 철학이 돋보인다.

    먼저, 중형 미러리스 카메라 GFX 50S는 새로 개발된 후지논 GF250mmF4 R LM OIS WR 렌즈와의 호환성이 추가되어 고화질 망원 영역 촬영의 범위가 넓어진다. 또, 실내 인공조명의 깜빡임 현상으로 인한 이미지 품질을 방지하는 ‘플리커 리덕션’ 기능이 추가되며, 이 외에도 폴더 선택 및 생성을 간편하게 할 수 있는 기능과 디스플레이의 정보 표시 설정 모드, 35mm 포맷 모드 등이 탑재된다.

    X 시리즈의 경우 전체적으로 간편해진 정보 확인 방법이 눈에 띈다. 트리플 플래그십 미러리스 제품인 X-H1, X-Pro2, X-T2와 하이엔드 미러리스 X-E3, 프리미엄 콤팩트 카메라 X100F 모두 뷰파인더나 LCD 모니터에 표시되는 정보 크기와 위치를 사용자가 직접 설정할 수 있다. 또한, 후지필름 X RAW 스튜디오를 통해 필름 시뮬레이션을 적용하여 일괄 현상 기능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X-H1, X-Pro2, X-T2에는 향상된 위상차 검출 AF 알고리즘이 탑재되어 어두운 환경에서의 AF 정확성 및 속도가 증가했고, 연속 초점 성능이 개선되어 움직이는 피사체의 표면 질감을 생생하게 잡아낸다. 여기에 영상 강화 미러리스 X-H1에서 선보여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플리커 리덕션 모드‘, ‘폴더 선택 및 생성’ 기능이 X-T2와 X-Pro2에도 지원된다.

    X-H1과 X-T2는 ‘포커스 브라케팅’이 추가되고 새롭게 출시 예정인 후지논 MKX 시네마 렌즈와 호환이 가능해진다. 또, X-T2로 슬로우 모션 장면 연출에 이상적인 1080/120P 고속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고, F-Log를 SD 카드에 저장하여 사용할 수 있게 된다.

    X-E3에는 RAW 파일을 현상할 수 있는 ‘FUJIFILM X RAW STUDIO’와 카메라에 백업이나 복원이 가능한 ‘FUJIFILM X Acquire’가 지원되고, 무선 플래시 컨트롤러의 유용성이 확장된다. 여기에 ‘FUJIFILM Camera Remote’ 앱을 통해 블루투스 연결성이 높아졌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