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성 난청 해결책 보청기 "구입 시 가격보다 정확한 검사 필수"

  • 리뷰조선

    입력 : 2018.03.09 15:35

    인구의 고령화가 본격적으로 가속화되면서 관절염, 고혈압, 심혈관계 질환 등 노인성 질환을 겪는 이들의 수도 늘고 있다.

    특히 노인성 난청의 경우, 그 환자 수가 매년 증가세를 보이는 대표적인 노인성 질환 중 하나다. 우리나라 65세 이상의 인구의 40% 정도가 겪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미국과 같은 선진국에서는 난청을 주요 3대 노인 질환으로 지정했을 정도다.

    노인성 난청은 말을 한 번에 알아듣지 못하는 초기 증상을 시작으로 소리를 분별하는 능력과 방향 감각을 계속해서 저하시킨다. 의사소통의 불편으로 인해 난청을 겪는 본인은 물론 주변 사람까지 불편함을 겪게 되고, 이로 인한 잦은 실수나 오해는 사회적 고립감, 우울증 등 정신적 고통으로까지 이어지게 된다.

    따라서 정기적인 청력평가를 통해 노인성 난청의 여부를 체크하고 그에 따른 조치가 반드시 필요하다. 만약 난청의 상태가 심각하다면 보청기 착용과 청각재활을 통해 증상의 진행을 예방하고 완화시키는 것이 꼭 필요하다.

    사진=딜라이트 보청기 제공.
    사진=딜라이트 보청기 제공.

    보청기 원리는 주파수 별로 떨어져 있는 청각을 일정 수준으로 회복시켜줌으로써 들리지 않던 주파수 대역까지 들리게 해주는 것이다. 청력을 높여줄 뿐만 아니라 이명차폐기능으로 이명을 완화 시켜주기도 한다.

    이러한 보청기의 구입과 착용을 생각하고 있다면 어떠한 부분에 대해 신경 쓰고 주의해야 할까. 전문가들은 정확한 청력검사와 상담이 우선이라고 입을 모은다.

    국내 보청기 브랜드인 딜라이트 보청기의 구호림 대표(이학박사, 청각학 전공)는 “무조건 유명 브랜드만을 고집하거나 잘 보이지 않는 초소형 보청기만을 고집할 것이 아니라, 본인에게 어떤 종류의 보청기가 적합한지, 어느 쪽에 착용을 하여야 하는지, 어떤 기능과 외형을 가진 보청기를 착용할지에 대해서 결정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도수가 높은 안경을 쓰면 처음엔 어지럽지만 차차 눈에 맞춰지는 것처럼, 보청기 역시 지속적인 사용을 통해 단계별 적응기간이 필요하다. 만약 익숙하지 않다고 해서 지속적인 착용을 꺼려한다면 오히려 그 효과가 반감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때문에 보청기를 구입한 업체의 상담 내용에 따라 사용 시간을 늘리고 올바른 착용 방법을 인지하고 적응 하는 것이 중요하다. 딜라이트 보청기의 경우엔 현재 6개월 관리 프로그램으로 꼼꼼하게 보청기 적응을 위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구호림 대표는 “보청기를 착용만 했다고 갑자기 모든 소리가 다 잘 들리는 것은 아니다. 보청기를 착용 하는 사람의 청력 상태와 생활환경, 기타 여러 가지 능력에 따라 효과가 다르게 나타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또한 “보청기는 단순한 의료기기를 떠나, 사람과 사람을 이어주는 소중한 매개체인 만큼, 전문가의 정밀한 검사와 상담을 통해 본인의 상태에 맞는 제품을 선택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딜라이트 보청기는 ISO13485 인증(의료기기 품질시스템)과 의료기기 CE 인증(유럽안전성), 미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은 국내 보청기 브랜드로, 현재 미국과 남미, 동남아시아에 수출도 진행 중이다. 최근엔 기술혁신 부문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도 수상한 바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