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 성능 저하 논란'에 공식 사과… 해결책은?

    입력 : 2017.12.29 10:30

    애플이 아이폰 성능 저하 업데이트와 관련해 공식 사과했다. 애플은 내년 초 iOS 업데이트를 실시하고, 내년 말까지 아이폰6 제품 이상 제품에 배터리 교체 비용의 일부를 지원할 계획이다.

    28일(현지시간) 애플은 공식 웹페이지를 통해 "애플이 사용자를 실망시켰다는 것을 알고 이에 대해 사과드린다"며, "제품의 수명을 의도적으로 단축시키거나, 사용자 환경을 저하시켜 고객의 기기 교체를 유도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애플 공식 홈페이지 제공

    이어 애플은 리튬이온 배터리의 한계에 대하여 "모든 충전식 배터리는 소모품이다. 화학적으로 시간이 지날 수록 수명이 짧아지고, 성능이 약해진다"라며, "충전 상태가 적게 된 경우, 전력 부족으로 최대 에너지를 전달하기가 어려워진다. 이로 인해 많은 프로그램을 동시에 사용하거나, 높은 전력을 요구하는 프로그램을 사용하는 등 일부 상황에서 기기가 예기치 않게 스스로 꺼질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애플은 이 같은 시스템 종료 문제를 피하기 위하여 전원 관리를 향상시키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약 1년 전부터 해왔다고 인정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사용자가 앱 실행 시간이 지연되는 등 성능 저하와 같은 부작용이 겪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2018년 1월 말부터 12월까지 아이폰6 이상 제품을 사용하는 고객 중 보증 기간이 만료된 경우, 배터리를 29달러에 교체할 수 있게 된다. 배터리 교체 비용은 총 79달러이며, 애플이 50달러를 지원하는 셈이다. 새로운 기능을 담은 iOS 업데이트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사용자는 자신의 배터리 상태가 기기 작동 성능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