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네이버 손잡고 AI 스마트홈 시장 진출한다

  • 리뷰조선

    입력 : 2017.12.18 14:05

    LG유플러스가 네이버와 함께 AI 스마트홈을 구현하며 인공지능(AI) 스피커 시장에 진출한다.

    LG유플러스는 18일 IPTV, 홈 IoT 서비스와 네이버의 AI 플랫폼 '클로바'기반 AI 스피커를 접목한 AI 스마트홈 'U+우리집AI'를 선보였다.  독자적인 AI 플랫폼을 탑재한 경쟁사와 달리 네이버와의 협력을 통해 홈 사물인터넷(IoT)과 연계한 것이 차별화 포인트다.

    네이버 AI 스피커 '프렌즈'
    네이버 AI 스피커 프렌즈에 LG유플러스의 기술을 더한 '프렌즈 플러스(+)'와 IPTV 셋톱박스, IoT 서비스를 연계했다. 홈 IoT 허브 역할을 AI 스피커에게 맡겨 스피커뿐만 아니라 홈 미디어 시장까지 함께 공략할 계획이며, 판매는 이달 20일부터 시작된다. 

    U+우리집AI의 핵심 기능은 ▲제목을 몰라도 키워드로 찾아주는 U+TV 주문형비디오(VOD) 검색 ▲말 한마디로 동시에 켜지고 꺼지는 우리집 IoT ▲말로 찾는 네이버 검색 ▲우리 아이 24시간 원어민 선생님 ▲주문에서 결제까지 말로 다 되는 쇼핑 등이다. 또한, 40여종의 LG유플러스 IoT 기기 중 조명, 스위치, 에어컨, 공기청정기 등을 말 한마디로 작동할 수 있다.

    프렌즈+ 단품은 LG유플러스 IoT 홈페이지에서 구매 가능하며, 가격은 12만9천원이다. LG유플러스가 개발한 별도 AI 스피커도 홈페이지에서 판매한다. 이 제품도 클로바를 탑재했으며, 가격은 14만9천원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