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200만원대 프리미엄 스마트폰 선보인다

    입력 : 2017.12.07 15:01

    LG전자가 이달 말 프리미엄 브랜드 'LG 시그니처'를 계승한 첫 번째 스마트폰 'LG 시그니처 에디션(SIGNATURE Edition)'을 선보인다. 가격은 200만원대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총 300대 한정으로 생산한다. 국내에서만 판매할 계획이다.

    'LG 시그니처'는 ▲정제된 아름다움 ▲본질에 집중한 최고 성능 ▲혁신적인 사용성을 지향하는 LG전자의 프리미엄 통합 브랜드이다. LG전자는 그간 LG 시그니처를 통해 고가의 빌트인 키친 및 가전제품을 선보여 왔다.

    이번에 선보이는 LG 시그니처 에디션 역시 고가의 프리미엄 스마트폰이다. 애플이 고가모델 '아이폰X'를 출시한 것을 기점으로 LG전자 역시 고가모델 중심의 제품과 판매 전략을 강화한 것으로 보인다. 

    LG 시그니처 에디션은 그동안 LG 스마트폰이 선보였던 최신 기술을 모두 집약한 제품이다.  블랙과 화이트 2종으로 구성됐다. 후면 바탕에 어떤 문양이나 패턴도 넣지 않아 정갈하고, 은은한 광택으로 겉면을 특수 처리해 고급스러운 느낌을 살렸다.

    특히 후면은 특수 가공한 지르코늄 세라믹(Zirconium Ceramic)을 적용해 오래 쓰더라도 처음 그대로를 유지한다. 지르코늄은 마모와 부식에 강한 금속으로 독성이 없고 인체 친화도도 높다. 이 소재는 공정이 복잡하고 제작 과정이 까다롭지만 시간이 지나도 긁힘이나 흠집이 잘 생기지 않는다. 이 때문에 세라믹 형태로 제조해 주로 명품 시계에서 주로 활용된다.

    6인치 올레드 풀비전(OLED Full Vision)을 탑재했으며, 상하좌우 베젤이 얇게 설계했다. 6GB RAM으로 한꺼번에 많은 앱을 실행하더라도 빠르게 구동할 수 있고, 256GB 내장 메모리를 탑재해 사진 및 동영상, 음원을 넉넉하게 저장할 수 있다. 최신 운영체제 안드로이드 8.0을 탑재했으며, 치(Qi) 규격의 고속 무선 충전 기능과 여러 장의 카드를 갖고 다닐 필요 없이 신용카드와 동일하게 결제되는 'LG페이' 등 편의기능도 제공한다.

    또한, 현존하는 스마트폰 카메라 중 최고 수준인 F1.6의 조리개 값과 DSLR 카메라에 쓰이는 글라스 소재를 적용했다. 전면 광각 카메라는 화각이 90도로 셀카봉 없어도 단체사진을 찍을 수 있으며, 실제 사람의 시야각과 비슷한 120도 화각의 후면 광각 카메라도 탑재했다.

    LG전자는 LG 시그니처 에디션 구매자를 대상으로 전담 상담 요원을 배치하여 편리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며, 고객이 원하면 제품 후면에 고객의 이름을 레이저로 새겨주는 인그레이빙(Engraving) 서비스도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LG전자 스마트폰 사업은 지난해 1조2,000억 원 이상의 영업적자를 냈다. 이에 대안으로 LG전자는 초고가폰 출시를 선택했다. LG 시그니처 에디션의 차별화된 디자인과 서비스를 제공하여 브랜드 이미지 제고에 집중하겠다는 전략이다. 특히 프리미엄 이미지를 강화하려는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와 애플, 중국 업체까지 가세한 치열한 스마트폰 시장에서 LG전자가 스마트폰 사업을 다시 일으킬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