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앤오 플레이, 완전 무선 이어폰 '베오플레이 E8' 출시

  • 리뷰조선

    입력 : 2017.12.06 14:02

    뱅앤올룹슨(Bang & Olufsen)의 비앤오 플레이(B&O PLAY)가 완전 무선 이어폰 '베오플레이 E8(Beoplay E8)'을 출시했다.

    베오플레이 E8은 비앤오 플레이가 처음으로 선보이는 완전 무선 방식의 이어폰 제품으로, 편리하고 직관적인 기능을 탑재했다. 이어폰의 알루미늄 인터페이스를 두드려서(tap) 재생, 트랙 변경, 전화 수신, 음성 인식 기능을 작동시킬 수 있다. 왼쪽 피스의 인터페이스를 두드리면 트랜스퍼런시 모드(Transparency Mode)가 실행된다. 따라서 음악 청취 중에도 외부 소리를 듣는 것이 가능하다. 외부 소리를 얼마나 들을 것인지는 베오플레이 앱(Beoplay App)의 3단계 오디오 패스 쓰루(pass-through) 설정을 통해 선택할 수 있다. 전방향 마이크도 내장하여 간편하게 통화도 가능하다.

    또한, 각 피스에 5.7mm 다이나믹 드라이버를 탑재했다. 블루투스 4.2 버전을 지원하며, 전자유도형 변환기와 DSP(Digital Sound Processing: 디지털 사운드 처리), NFMI(Near Field Magnetic Induction: 근거리 자기유도) 기술을 지원하여 간섭 없이 매끄러운 사운드를 들려준다.

    배터리는 한 번 충전 시 최대 4시간 동안 사용할 수 있으며, 휴대가 쉬운 가죽 충전 케이스에 넣으면 언제 어디서나 손쉽게 충전이 가능하다. 이어폰 각 피스에는 자석이 내장돼, 케이스에 넣으면 자동으로 이어폰 전원이 꺼지며 충전이 시작된다. 프리미엄 가죽으로 만든 케이스는 고급스럽고, 패브릭 스트랩을 달면 휴대도 간편하다.

    아이폰, 애플워치, 안드로이드 휴대폰 사용자는 베오플레이 앱을 통해 음악 청취 환경을 보다 세밀하게 설정할 수 있다. 비앤오 플레이 톤터치(Tone Touch) 기능을 이용하면 사운드 톤을 조정할 수도 있다. 톤터치 기능의 일환으로, 뱅앤올룹슨의 사운드 엔지니어들은 베오플레이 E8과 서로 다른 사운드 환경과의 매칭을 위한 다양한 사운드 프로필을 제공한다. 베오플레이 E8과 연결 시, 베오플레이 앱에서 이어폰 배터리 상태를 확인할 수 있으며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또한 가능하다.

    심플하고, 스타일리시한 외관은 덴마크의 유명 산업디자이너 '야콥 바그너(Jakob Wagner)'가 디자인했다. 미니멀한 사이즈에 인체공학적 설계가 적용됐으며, 색상은 블랙(Black)과 차콜 샌드(Charcoal Sand) 두 가지이다. 충전 케이블과 충전 케이스, 5가지 크기의 이어팁이 함께 제공된다. 가격은 39만 9천원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