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JBL·AKG 음향기기 신제품 3종 출시

  • 리뷰조선

    입력 : 2017.11.06 15:06

    삼성전자가 최상의 사운드를 다양한 공간에서 즐길 수 있는 JBL과 AKG의 음향기기 신제품 3종을 출시한다.

    이번에 선보이는 신제품은 JBL의 휴대용 블루투스 스피커 '펄스3(PULSE3)'와 어린이 전용 헤드폰 'JR300', AKG의 노이즈 캔슬링(Noise Canceling) 헤드폰 'N60NC wireless' 등 3개 제품이다.

    JBL의 휴대용 블루투스 스피커 펄스3
    JBL 휴대용 블루투스 스피커 펄스3는 기존 모델보다 한층 강력한 360 사운드와 섬세하고 화려한 360 라이트 기능이 적용됐다. 소리와 LED 불빛을 전후좌우 360도로 전달함으로써 사용자가 어느 위치에서든 풍성한 음향과 시각적 즐거움을 누릴 수 있다. 주변 환경에 따라 LED 불빛이 변하는 '라이트 쇼'는 총 7개의 테마모드를 기본으로 제공한다. JBL 커넥트 앱을 활용하면 스마트폰 카메라로 촬영한 색상을 LED 불빛으로 표현해주는 등 사용자가 원하는 라이팅 모드를 다채롭게 연출할 수 있다.

    또한, 라이트쇼 기능과 함께 음악을 연속 재생 가능한 시간이 기존 10시간에서 최대 12시간까지 늘어나 더욱 편리하다. 여러 대의 펄스3를 놓고 한 제품을 흔들면 나머지 제품의 색상이 같아지는 컬러싱크(Color Sync) 기능도 있어 음악이 흐르는 공간을 나만의 방법으로 특별하게 연출할 수 있다.

    IPX7 등급의 방수 기능을 지원해 물놀이·캠핑 등 야외 활동 시에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이 외에도 '펄스3'는 JBL 커넥트 플러스로 최대 100대까지 멀티 스피커 연결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JBL JR300
    JBL 'JR300'은 JBL 브랜드에서는 처음으로 선보이는 어린이 전용 헤드폰이다. 어린이 청력보호를 위해 최대 볼륨을 85dB 이하로 제한한 '키즈 세이프 사운드(Kids Safe Sound)'를 적용했다. 32mm의 스피커 유닛을 통해 작은 볼륨으로도 풍부한 사운드를 경험할 수 있으며, 동요 등 어린이들이 즐겨 듣는 음악·어학 콘텐츠 등에 최적화된 음질을 제공한다.

    이 제품은 어린이 특징에 맞춘 인체 공학적 디자인이 특징이다. 부드러운 이어쿠션과 13세 이하를 고려한 헤드밴드 사이즈로 편안한 착용감을 제공하며 108g의 초경량 무게, 이어컵을 옆으로 회전해 안쪽으로 접을 수 있도록 한 3D 폴딩 디자인 등 휴대성도 탁월하다.
    N60NC wireless
    AKG의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 'N60NC wireless'는 2016년 미국 IT 전문 매체 씨넷(Cnet)에서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 중 베스트 제품으로 선정한 바 있는 'N60NC' 모델에 블루투스 기능을 추가한 제품이다.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기술로 비행기나 기차 등 소음이 있는 공간에서도 낮은 볼륨으로 원음에 가까운 최고의 사운드를 즐길 수 있다. 최대 15시간 동안 음악을 연속적으로 들을 수 있으며, 유선으로 연결할 때는 최대 30시간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가격은 JBL펄스3이 29만 9천원, JBL JR300은 4만 9천원, AKG N60NC wireless가 39만 9천원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