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논, 플래그십 콤팩트 카메라 '파워샷 G1 X Mark Ⅲ' 발표

  • 리뷰조선

    입력 : 2017.10.17 11:53

    캐논(Canon)이 자사 최초로 APS-C 사이즈 CMOS 센서를 탑재한 플래그십 콤팩트 카메라 파워샷 G1 X Mark Ⅲ를 발표했다.

    파워샷 G1 X Mark Ⅲ는 렌즈교환식 카메라에 탑재되는 APS-C 사이즈 CMOS 센서를 장착한 콤팩트 카메라로, 기존 모델 대비 월등한 해상력을 구현한다. 이미지 센서 크기가 커졌음에도 불구하고, 무게는 약 375g로 휴대가 쉽다.

    약 2,420만 화소의 APS-C 사이즈 CMOS 센서와 최신 영상처리엔진 '디직 7(DIGIC 7)'을 탑재해 해상력, 동체 추적 능력, 흔들림 보정 기능 등 이미징 성능이 크게 향상됐다. 특히 이미지 센서가 촬영한 이미지의 흔들림을 한번 더 인식하는 듀얼 센싱 IS(Image Stabilization)를 지원한다. 미세한 카메라 바디의 흔들림은 물론 촬영자의 큰 움직임까지 효과적으로 보정이 가능하다. 상용 감도는 ISO 25600까지 지원하여 어두운 실내나 밤을 배경으로 한 촬영에서도 충분한 셔터 속도를 확보할 수 있다.

    듀얼 픽셀 CMOS AF(Dual Pixel CMOS AF)도 적용하여 이미지 센서 전면의 가로·세로 약 80%의 범위 내에서 정밀하고 부드러운 AF를 실현한다. 이를 통해 라이브 뷰 이미지나 동영상 촬영 시 빠르게 움직이는 피사체도 끊김 없이 부드럽게 추적한다. AF 고정 시 초당 최대 약 9장, AF 추적 기능을 사용하면 초당 최대 약 7장까지 연속 촬영을 할 수 있다.

    렌즈는 최대 광각 약 24mm부터 최대 망원 약 72mm를 지원하는 광학 3배 줌 대구경 렌즈를 탑재했다. 최대 광각 시 f/2.8, 최대 망원 시 f/5.6의 조리개 값을 지원해 정물이나 인물 사진 촬영 시 자연스럽고 부드러운 배경 흐림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이밖에도 회전이 가능한 약 104만 도트 3.0형 터치 LCD를 탑재했다. 상하와 좌우로 자유롭게 촬영 앵글을 설정할 수 있으며, 터치만으로 초점 조정과 촬영 옵션 변경이 가능하다. 또, 내장된 약 236만 도트 전자식 뷰파인더를 통해 광학식 뷰파인더에 익숙한 기존 DSLR 카메라 사용자들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여기에 터치&드래그 AF 기능을 지원해 전자식 뷰파인더를 사용하는 중에도 LCD 터치를 통해 간편하게 초점 교정이 가능하다.

    카메라 전면에는 메인 다이얼이 수직으로 배치되어 있어 뷰파인더를 보며 한 손가락으로 자유롭게 촬영 설정을 조정할 수 있다. Wi-Fi, NFC, 저전력 블루투스 기능도 탑재돼 스마트폰을 포함한 타 기기와 연결을 통한 무선 촬영 및 이미지 공유가 가능하다.

    파워샷 G1 X Mark Ⅲ는 오는 11월 15일 출시되며, 가격은 115만 9천원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