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로 삼성전자 가전을 제어한다?

  • 리뷰조선

    입력 : 2017.10.12 13:57

    삼성전자와 카카오는 12일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I를 삼성전자 생활 가전제품에 연동해 스마트 가전 서비스를 함께 구현하기 위한 MOU를 체결했다.

    스마트 가전 서비스는 카카오톡 메시지나 카카오미니(카카오의 스마트 스피커)로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등 생활 가전제품을 명령·제어할 수 있는 서비스다. 카카오의 다양한 생활 밀착형 서비스와 음성 엔진, 대화 엔진(챗봇) 기술을 삼성전자 가전제품에서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예를 들어 여름철 차 안에서 "30분 뒤에 도착하니 집 좀 시원하게 해줘"라고 카카오톡 메시지나 음성으로 명령을 내리면 에어컨이 미리 가동돼 이용자가 선호하는 온도와 습도를 맞춰주고 조명이 켜지는 등 가전 제어가 가능하다.

    이밖에도 냉장고 안 내용물을 확인해 음식 레시피를 추천하거나 부족한 식재료를 카카오톡 장보기로 주문하고 집안에서 이용자의 이동 경로, 생활패턴, 이용자 상태를 파악해 공기청정기와 에어컨, 로봇청소기 등이 자동으로 작동하는 기능도 추가할 예정이다.

    스마트 가전 서비스는 '출근 준비', '취침 준비' 등 특정 상황에 대한 명령만으로 이용자가 원하는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진화할 계획이다. 가전제품의 각종 소모품의 상태와 교체 주기를 이용자에게 카카오톡 메시지로 알려주거나 필요한 소모품을 직접 주문하고, 기기 상태에 이상이 있을 때 해결 방법이나 AS 정보를 알려주는 등 스마트한 사후 관리가 이뤄지도록 발전해 나가고 있다. 

    김병학 카카오 AI부문 총괄부사장은 "삼성전자와의 추가 제휴로 모바일, 가전의 영역에서 카카오 I를 많은 이용자가 경험할 수 있는 접점을 마련했다"며, "삼성전자와 함께 생활의 혁신을 위해 긴밀하게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