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산업진흥원, 엔비디아와 전략적 제휴 체결

  • 리뷰조선

    입력 : 2017.10.11 11:15

    서울시 중소기업지원기관인 SBA(서울산업진흥원, 대표이사 주형철)는 서울혁신챌린지 우수기업들의 AI관련 혁신기술개발 지원 및 글로벌 진출 지원을 위해 글로벌 AI컴퓨팅회사 엔비디아 본사(미국 산타클라라)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SBA는 엔비디아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우선적으로 서울혁신챌린지사업을 통해 엔비디아의 버츄얼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인셉션)을 연계할 예정이다. SBA가 지원하는 유망기업들의 애로사항인 머신러닝관련 기술지원 및 개발기술의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여 성공적인 사업화를 견인하기 위해 이번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

    지난 4월부터 시작한 서울혁신챌린지는 지방정부 최초로 4차산업혁명 혁신기술 개발 및 사업화 그리고, 도시문제 해결을 위한 오픈이노베이션을 지향하는 R&D 플랫폼이다.

    총 213개 팀이 신청하여 약 8개월 기간에 걸처 네트워킹, 멘터링, 팀빌딩 활동이 이뤄졌다. 지난 8월 예선심사 과정을 통해 32개 팀을 선발하여, 프로토 타입 개발을 위한 지원금(팀당 약 2천만원)을 지급하여, 오는 12월 1일 결선행사를 통해 16개 팀을 선발하여, 1억원에서 최대 5억원(2년 간)의 연구개발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인공지능(머신러닝)이나 블록체인 요소기술을 포함하는 과제이면 누구나 응모가 가능하다. 머신러닝을 활용한 다양한 응용과제들로써, 뇌파분석을 이용한 건강검진, 영유아의 두상변형 판별, 빅데이터를 활용한 택시문제 해결, 만성심장질환자를 위한 헬스케어, 얼굴변형 예측 기술, 멀티모달 인식을 통한 메시지 감정표현 서비스, 드론과 공간정보를 이용한 시설물 유지관리 등 혁신적인 기술개발 과제들을 지원할 예정이다.

    엔비디아는 SBA와 업무협약을 통하여 이번 서울혁신챌린지에 참여하 우수기업들을 선별하여 미국 엔비디아 본사가 운영하는 인셉션 프로그램을 통해서 글로벌 AI혁신기술기업을 육성하기 위하여 기술지원, 테크니컬 교육지원, 장비 지원(무상임대 및 고가의 AI ‘머신러닝 서버 할인 구매 등)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