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새로운 노트 시리즈 '갤럭시 노트8' 국내 출시

  • 리뷰조선

    입력 : 2017.09.12 16:28

    삼성전자가 12일 갤럭시 노트8 미디어데이를 열고, 갤럭시 노트8을 정식으로 소개했다.

    갤럭시 노트8은 S펜과 듀얼 광학식 손떨림 보정(OIS) 기술을 탑재한 듀얼 카메라, 6.3형의 역대 최대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등을 탑재했다.

    갤럭시 노트8에서 첫 선을 보이는 '라이브 메시지'는 사용자가 직접 움직이는 이미지를 제작해 메시지로 공유할 수 있는 기능이다. S펜으로 사진에 이모티콘을 입히거나 그림을 그리는 등 최대 15초 분량으로 제작할 수 있으며, 대화중에도 쉽고 빠르게 자신의 감정을 더욱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다.

    화면이 꺼진 상태에서도 S펜만 꺼내면 빠른 필기가 가능한 '꺼진 화면 메모'도 실용성과 편리함을 강화했다. 화면이 꺼진 상태에서도 메모 내용 수정이 가능할 뿐 아니라, 최대 100페이지까지 메모 작성이 가능하다.

    이밖에도 S펜은 '돋보기' 기능은 원하는 부분에 S펜을 갖다 대기만 하면 확대해서 볼 수 있고, ‘번역기’를 통해 단어뿐 아니라 문장 번역도 가능하며, 금액, 길이, 무게 등 단위 변환도 가능하다. S펜 자체도 IP68 등급의 방수·방진 기능까지 갖춰 물기가 있는 환경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다.

    갤럭시 스마트폰 최초로 후면에 각각 1,200만 화소의 광각 카메라와 망원 카메라를 적용한 '듀얼 카메라'를 탑재했다. 특히 세계 최초로 듀얼 카메라에 광학식 손떨림 방지(OIS) 기술을 적용해 카메라가 흔들리고 어두운 상황에서도 안정적인 촬영이 가능하다. 피사체에 초점을 맞추면 카메라의 시선이 한 곳에 집중되고 원하는 만큼 아웃 포커스 강도 조정도 할 수 있는 '라이브 포커스', 한번의 촬영으로 풍경과 인물 사진을 모두 찍을 수 있는 '듀얼 캡처' 기능도 제공한다.

    갤럭시 노트8은 갤럭시 노트 시리즈 중 가장 큰 6.3형(160.5mm)의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풍부한 몰입감과 한 단계 진화한 멀티태스킹 경험을 제공한다. 인피니티 디스플레이의 18.5:9 화면 비율은 영상을 더욱 실감나게 감상할 수 있도록 해주며, ‘앱 페어’ 기능을 통해 자주 함께 사용하는 두 개의 애플리케이션을 동시에 실행할 수도 있다.

    이밖에도 갤럭시 노트8은 6GB RAM, 10nm 프로세서, 최대 256GB 내장 메모리를 탑재했으며, ‘갤럭시 S8’에서 새롭게 선보인 지능형 인터페이스 빅스비(Bixby)를 지원한다. 또한, 하만(Harman)의 프리미엄 음향 전문 브랜드 AKG에서 튜닝한 이어폰을 기본으로 제공한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7일부터 14일까지 갤럭시 노트8 국내 사전 판매를 진행 중이다. ‘갤럭시 노트8’ 사전 구매 고객들은 15일부터 우선적으로 개통할 수 있으며, 사전 구매하지 않은 고객도 일부 판매점에서 구입이 가능하다.

    갤럭시 노트8 64GB 모델은 미드나잇 블랙, 딥씨 블루, 오키드 그레이 3가지 색상으로 가격은 109만 4천 5백원이다. 256GB 모델은 미드나잇 블랙, 딥씨 블루 2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125만 4천원이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고동진 사장은 "갤럭시 노트8을 변함없이 지지해주신 노트 사용자, 더 나아가 모든 갤럭시 고객 여러분들께 보답하는 마음으로 만들었다"며, "디스플레이, 무선충전, 방수, 카메라 등 소비자들을 위한 의미 있는 혁신을 지속해온 삼성전자가 탄생시킨 역대 최고의 노트"라고 갤럭시 노트8을 소개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