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게이밍 노트북·모니터 3종 국내 출시

  • 리뷰조선

    입력 : 2017.06.27 17:00

    27일 LG전자가 게임 최적화 노트북 및 모니터를 이달 말 순차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새로 출시되는 LG전자의 게이밍 노트북은 15.6인치의 대화면과 DDR4 8GB를 적용, 게임속도와 몰입감을 최대한 끌어올렸다. 저장장치는 256GB SSD를 기본으로 하며, 512GB까지 확장할 수 있다. HDD 장착 시 1TB의 용량을 추가할 수도 있다. 외부 모니터로 4K 영상을 전송할 수 있는 USB 타입-C, HDMI, 미니DP 포트도 갖췄다. 외관은 무광 블랙을, 키보드는 붉은색 백라이트를 적용했다.

    32인치 'LG 4K HDR 모니터'도 출시한다. 풀HD보다 화소수가 4배 많은 울트라HD의 해상도와 HDR기능을 지원한다. 이 모니터의 HDR모드는 최대 밝기가 일반 모니터보다 2배 이상 높다. 약 10억개의 색상을 표현할 수 있어 실제 사물을 보는 것 같은 착각을 일으킨다.

    게이밍 전용으로 'LG 울트라와이드 게이밍 모니터'도 선보인다. 엔비디아의 G-싱크 기술을 적용, PC와 영상신호를 동기화해 화면이 끊기거나 잘리는 현상을 최소화 하는 것이 특징이다. 초당 144장의 화면 전송은 빠르고 부드러운 화면 전환을 선사하여 빠른 반응속도가 필요한 게임에 적합하다. 21대9의 화면비율로 일반 16대9 모니터에서 보이지 않던 좌우 양끝의 화면도 확인할 수 있다.

    가격은 출하가 기준 ▲'LG 노트북' 239만원, ▲'LG 4K HDR 모니터' 139만원, ▲'LG 울트라와이드 게이밍 모니터' 109만원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