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인드라이브, 매립형 내비게이션 '몬스터 7' 출시

  • 리뷰조선

    입력 : 2017.04.20 09:29

    파인드라이브가 지난 17일 옥타코어 CPU를 탑재한 매립형 내비게이션 '몬스터 7(MONSTER 7)'을 출시했다.

    몬스터 7은 최신 64비트 옥타코어 CPU를 탑재해 듀얼코어 CPU 보다 10배 이상 향상된 연산 처리 속도와 7배 빠른 RAM 속도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내비게이션 조작이나 전자지도 안내, 멀티미디어 재생 등을 보다 빠르고 매끄럽게 이용할 수 있다. 또한, 기존 대비 12배 뛰어난 화질을 자랑하는 HD DMB를 지원해 프로야구 중계나 드라마 등 다양한 DMB 방송을 선명하게 즐길 수 있다.

    미국의 GPS와 러시아의 글로나스(GLONASS) 위성 신호, DMB를 통한 위성 궤도 예측 정보를 동시 수신해 길을 안내하고, 최첨단 증강현실을 접목한 경로 안내 서비스 'FineAR'을 지원한다.  길 찾기에 혼란이 올 수 있는 지역에서 증강현실을 이용해 직관적인 도로 확인이 가능하며, 국내 최초로 개발한 증강현실과 건물 DB를 연동한 길안내 기술을 통해 정확한 회전 방향과 진입 도로도 알기 쉽게 파악할 수 있다.

    이외에도 몬스터 7은 신설 도로망, 검색 데이터 등이 무선으로 자동 업데이트 되며, 운전자의 안전운전을 돕는 '앞차출발알림', '전방추돌경고', '차선이탈경보' 등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스마트폰과 연동 시 차량운행기록을 관리할 수 있는 앱 '파인운행기록부' 등 각종 부가기능을 지원한다.

    몬스터 7의 기본 패키지는 본체, SD카드, 전원 케이블, 통합 케이블 등으로 구성돼 있으며, 가격은 54만9천 원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