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민, 심박수 측정 기능 탑재한 '포러너 35' 출시

  • 리뷰조선

    입력 : 2017.04.03 16:00

    가민이 심박수 측정이 가능한 GPS 러닝워치 '포러너 35(Forerunner 35)'를 출시했다.

    '포러너 35'는 러닝 애호가들을 겨냥한 제품으로, 조작이 간편한 초경량 스마트워치이다. 무게가 37.3g에 불과하고, 적당한 크기와 다양한 컬러의 스트랩으로 여성 러너들이 사용하기에도 용이하다. 또한, 이 제품은 기존 고급 라인에 비해 러닝과 사이클에 포커스를 맞춰 단순한 기능과 합리적인 가격을 제공한다. 다양한 운동보다 GPS 러닝 워치 입문자나 철인 3종 같은 러닝을 주로 하는 러너들에게 적합하다.

    운동 거리, 페이스, 개인 기록과 같은 필수적인 데이터를 정확하게 측정하고, 기록할 수 있으며, 내장된 '가민 엘리베이트(Garmin Elevate)' 기능을 통해 가슴 스트랩 없이도 손목을 통해 24시간 심박수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러닝 외에도 걷기, 사이클링 등 각종 유산소 운동을 지원해 다양한 운동 목표를 설정할 수 있어 활용 범위가 넓다. 사용자의 걸음 수, 칼로리 소모량, 수면 패턴 분석 등 건강 관련의 다양한 데이터 측정은 물론, 스마트폰과 연동을 통해 각종 스마트 알림 수신 및 음악 컨트롤이 가능하다.

    무료 모바일 앱인 가민 커넥트와의 자동 동기화를 통해 수시로 사용자의 활동 내용을 저장한다. 본인의 운동 기록을 친구와 가족에게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도 있고, 커뮤니티 내의 다른 사용자들과 기록 경쟁 및 비교가 가능해 함께 목표를 설정하거나 운동 과정을 분석할 수도 있다.

    배터리 수명은 스마트워치 및 활동 추적 모드에서 최대 9일, 훈련 모드에서는 최대 13시간 지속된다.

    색상은 블랙, 화이트, 라임, 민트 총 4가지이며, 가격은 25만9천 원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