엡손, 비즈니스 프로젝터 'EB-2000 시리즈' 6종 출시

  • 리뷰조선

    입력 : 2017.02.06 16:09

    엡손이 프레젠테이션에 최적화된 비즈니스 프로젝터 6종을 출시한다.

    EB-2000 시리즈 6종은 4,200lm을 지원하는 EB-2040 기종을 제외한 전 모델(EB-2250U, EB-2255U, EB-2155W, EB-2055, EB-2065)이 5,000lm 이상의 높은 밝기와 15,000:1의 명암비를 갖춰 밝은 환경에서도 선명하고 가시성 높은 이미지를 출력한다.

    특히 EB-2255U는 1920x1200의 WUXGA급 해상도의 대형 화면 투사로, 다양한 비즈니스 환경에서 활용할 수 있다. 고해상도의 3D CAD, 디지털 브로드캐스트, 블루레이, 영화 등을 잘리는 부분 없이 대형 화면에 완벽하게 투사할 수 있으며, 이미지와 영상 등 서로 다른 두 콘텐츠를 화면에 동시에 표시하거나 최대 50대의 컴퓨터 화면을 스크린에 분할하여 투사할 수 있다.

    프로젝터 앞에서 손을 움직여 프로젝터를 조작하는 '제스처 프리젠터' 기능도 탑재했으며, 엔터프라이즈급 보안 무선 네트워크를 통해 기업의 주요 기밀 사항도 안심하고 취급할 수 있다. 램프 수명은 10,000시간으로 매우 길어 램프 교체를 위한 시간과 비용도 절약할 수 있다.

    HDMI, RGB, USB 연결 시 프로젝터가 자동으로 시작되어 전원 버튼이 필요 없으며, MHL 케이블 지원으로 다양한 기기와의 미러링이 가능하다. '엡손 아이프로젝션(Epson iProjection)' 앱을 통해 스마트폰을 프로젝터 리모컨으로 활용할 수 있고, 스마트 장치의 이미지 파일을 전송하여 무선으로 투사할 수 있다. 가로 및 세로 방향 키스톤 보정 기능이 제공되어 자유로운 위치에 프로젝터 설치가 가능하며, '화면 맞춤' 버튼으로 프레임에서 벗어나는 이미지도 자동으로 맞출 수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