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최초의 게이밍 노트북 '오디세이' 출시

    입력 : 2017.01.12 15:12

    삼성전자가 게이밍 노트북 '오디세이(Odyssey)'를 12일 출시한다. 삼성전자 최초 게임 특화 노트북으로, CES 2017에서 혁신상을 수상한 제품이다.



    최신 7세대 인텔 코어 i7·i5 프로세서와 최신 그래픽 카드, PCIe SSD, 2,400MHz 속도의 DDR4 메모리를 탑재했다. 특히 기존 게이밍 노트북 대비 두 배 이상 넓은 면적의 방열 통풍구와 대용량 듀얼 팬으로 구성된 ‘헥사 쿨링 시스템’으로 장시간 사용하더라도 성능 저하 없이 플레이가 가능하다.

    풀 HD 광시야각 저반사 디스플레이는 어느 각도에서도 정확하고 정교한 게임 컨트롤이 가능하며 눈의 피로도를 최소화 해준다. 실시간으로 최적의 컬러와 명암비를 찾아주는 '비디오 HDR' 기능을 지원해 생동감 넘치는 영상 경험을 제공한다.

    이 밖에도 △게이밍에 자주 사용되는 W·A·S·D키를 강조한 백릿(backlit)과 곡선형의 크레이터 키캡(Crater Keycap) 디자인 키보드 △게임의 프레임레이트, CPU 사용량, 메모리 사용량을 바로 확인할 수 있는 대쉬보드(Fn+F10), △게임 녹화(Fn+F11)를 제공해 게이밍의 편의성을 크게 높였다.

    디자인은 용의 눈빛과 비늘에서 영감을 얻은 로고와 육각형의 방열 통풍구, 엣지 있는 터치패드를 적용했다. 15.6형 모델로, 색상은 나이츠 블랙과 스톰 화이트 2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탑재한 프로세서에 따라 NT800G5M-X78W가 200만 원, NT800G5M-X58이 180만 원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