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충전기나 보조배터리로도 충전 가능한 노트북

    입력 : 2016.12.19 14:20

    삼성전자가 새롭지만 익숙한 충전 방식을 도입한 노트북 신제품 '삼성 노트북9 Always'를 출시한다.

    출력 10와트(W) 이상의 스마트폰 보조 배터리만 있으면 어디서나 충전이 가능하고 자사 스마트폰과 같은 지문 인식 기능도 탑재했다. 차세대 통합 포트로 각광받는 USB C타입(USB Type-C)을 지원해 하나의 단자에서 고속 데이터 전송, 외장 기기 연결, 기기 충전도 가능하다.

    삼성의 독자 기술인 '퀵 충전' 기술로 기본 제공하는 출력 45와트의 소형 어댑터로 20분 충전하면 3시간 사용 가능하고, 80분 이내에 완전 충전된다.

    '삼성 노트북9 Always'의 외관은 이음새 없이 하나의 금속 덩어리를 깎아서 제작하는 '싱글쉘 바디(Single Shell Body)' 설계를 채택했다. 덕분에 메탈 소재 임에도 13인치 모델이 799g, 15인치 모델이 980g에 불과하다.

    메탈 바디 표면은 산화 플라즈마 코팅 기술인 MAO(Micro Arc Oxidation) 공법을 적용하여 외부 충격이나 부식, 긁힘에도 강하다.

    화면은 '삼성 리얼뷰 디스플레이' 기술이 적용되어 전문가급 색 정확도와 6mm대의 얇은 베젤로 몰입감을 극대화했다. 외부 활동이 잦은 사용자는 최대 밝기 600 니트(nit)까지 지원하는 '아웃도어 모드'를 사용하면 태양광 아래서도 선명한 화면을 볼 수 있다.

    윈도우 헬로우 기반의 지문 인식 기능, 최대 5대의 PC화면을 공유할 수 있는 팀플 기능, 스마트폰과 연결하여 노트북으로 휴대폰 문자 메시지를 보낼 수 있는 PC메시지 기능 등도 추가됐다. 또 'MS 오피스 홈 & 스튜던트 2016'이 기본 탑재되어 있다.

    가격은 13인치 모델(NT900X3-K58)이 178만원, 15인치 모델(NT900X5N-K58)이 189만원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