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피트니스 웨어러블 '기어 핏2' '기어 아이콘X' 선보여

  • 리뷰조선

    입력 : 2016.06.03 09:37

    삼성전자가 2일(현지시간) 뉴욕에 위치한 마케팅 센터인 '삼성837'에서 피트니스에 최적화된 웨어러블 기기 '기어 핏2'와 '기어 아이콘X'를 공개했다.

    GPS가 탑재된 스포츠 밴드 기어 핏2는 1.5인치 커브드 슈퍼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거리, 심박수, 운동 시간 등 본인의 다양한 피트니스 정보를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소비자들은 기어 핏2의 데이터를 갤럭시 스마트폰의 S헬스 앱과 연동하여 자신의 운동 상태를 상세하게 분석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다른 사용자와 자신의 걸음 수를 비교하는 등 다양한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




    기어 핏2는 기기 자체의 저장 공간에 음악을 저장해 폰 없이도 운동 중에 편하게 음악을 감상할 수 있으며, 운동 결과를 페이스북을 통해 손쉽게 공유할 수 있다. 또한, 걷기나 달리기, 자전거 타는 상태는 물론, 실내용 조정 기구 '로윙머신(Rowing Machine)'이나 페달에 발을 올리고 손잡이를 앞뒤로 움직이는 운동 기구 '일립티(Elliptical)'을 할 때도 별도의 조작 없이도 자동으로 운동 종목을 인식해 결과를 기록하는 '자동 운동 인식 기능'도 지원한다.




    기어 아이콘X는 음악을 감상하는 동시에 피트니스 정보를 기록할 수 있는 기기이다. 좌, 우 이어버드(Earbud) 간에 연결선이 없다. 블루투스로 폰과 연동하거나 폰 없이 이어버드에 내장된 4GB의 저장 공간에 음악을 저장해 이어버드 만으로도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기어 아이콘X를 귀에 꼽고 워크아웃 모드를 설정하면 자동으로 거리, 속도, 심박수, 운동 시간과 칼로리 소모량을 측정할 수 있으며, '보이스 가이드'로 측정 내용에 대해 실시간 음성 피드백을 받을 수 있다. 운동 후에는 S헬스와 연동하여 걷기, 달리기로 운동 기록을 저장하고 관리할 수 있다.

    기어 아이콘X는 이어버드를 살짝 탭 하거나 위, 아래로 터치하는 것만으로 기기에 저장된 1,000 곡의 음악을 감상할 수 있어 운동 중은 물론 일상의 생활에서도 유용하다. 삼성전자는 기어 아이콘X를 보관하고 충전할 수 있는 휴대가 편리한 케이스를 함께 제공하며 이어팁과 윙팁은 착용감을 위해 세 가지 크기로 제공한다. 

    기어 핏2는 블랙, 블루, 핑크 컬러로 6월 10일부터 북미와 유럽 등 주요 국가에서 출시되며, 기어 아이콘X는 올해 3분기에 블랙, 블루, 화이트 등의 컬러로 출시 될 예정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